외환 소셜 거래 앱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셔터스톡]

지난해 영국 대북 ‘서비스 수입’ 전년 대비 75% 증가

Share on WhatsApp

지난해 영국 대북 ‘서비스 수입’ 전년 대비 75% 증가

영국 국제통상부가 1일 공개한 대북 교역·투자 자료 (North Korea -Trade & Investment factsheets)

/영국 국제통상부

오디오 오디오 (다운받기)

앵커: 최근 영국 국제통상부는 작년 대북 용역 즉 서비스 수입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자민 앤더슨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국제통상부(DIT) 가 1 일 공개한 최신 대북 교역·투자 자료 (North Korea

-Trade & Investment 외환 소셜 거래 앱 factsheets) 에 따르면 2021 년 4 월부터 올해 3 월까지 영국과 북한의 교역액은 미화로 약 5 천 6 백만 달러 (4 천 6 백만 영국 파운드 ) 를 기록했습니다 .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의 4 천만 달러 (3 천 3 백만 파운드 ) 와 비교해 약 40%(외환 소셜 거래 앱 39.4%) 증가한 것으로 , 영국의 대북 수출액은 2 천 2 백만 달러 (1 천 8 백만 파운드 ) 고 수입액은 3 천 외환 소셜 거래 앱 4 백만 달러 (2 천 8 백만 파운드 ) 입니다 .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의 대북 총 교역액 가운데 상품(goods) 이 차지하는 비율은 0.외환 소셜 거래 앱 1% 미만이었고 , 용역 (Services) 부문이 거의 100% 에 육박했습니다 .

특히 대북 용역 수입에서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75% 증가했지만 보고서는 구체적인 용역 거래 내역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

영국 국제통상부는 2 일 북한과의 교역 내역 중 수출품과 용역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왜 공개되지 않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 (RFA) 의 질의에 " 자료를 상품이나 서비스 유형별로 분류할 시 영국과 북한의 무역량이 적다 " 며 " 국가통계국 (The Office of National Statistics) 은 개별 기업의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다 " 고 답했습니다 . (The ONS have therefore applied disclosure control methods before publishing their data to reduce the risk of identifying and making inferences about individual businesses.)

다만 영국 국가통계국(ONS) 이 지난 26 일에 공개한 자료 ' 영국 무역 - 용역 (UK trade in services)' 에 따르면 영국이 다른 국가들과 하고 있는 용역 거래는 생산 , 유지보수 , 교통 , 여행 , 건설 등 총 12 개 부문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

이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 DC 한미경제연구소 (KEI) 의 트로이 스탠가론 (Troy Stangarone) 선임국장은 2 일 자유아시아방송 (RFA) 에 구체적인 용역의 내역을 추론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면서도 “ 흔히 ‘ 북한의 국경이 ( 코로나로 ) 봉쇄됐다 ’ 라고 말하지만 , 좀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상품과 서비스들의 국경 이동이 매우 제한되는 것 ” 이라며 “ 용역 ( 서비스 ) 무역이 무형의 항목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 고 설명했습니다 .

아울러 영국의 대북 수입품 목록에는 약 5 만 8 천 달러 (4 만 8 천 파운드 ) 상당의 기계식 발전기 (71MI-Mechanical power generators) 와 약 3 만 6 천달러 (3 만 파운드 ) 상당의 고무 제품 (62-Rubber manufactures) 이 명시되었습니다 .

북한과 영국의 교역액은 지난 2019 년 미화로 약 2 천 5 백만달러 (2 천 1 백만 파운드 ) 를 기록한 뒤 증가세를 보여 2020 년에는 약 3 천 4 백만달러 (2 천 8 백만 파운드 ), 그리고 2021 년에는 약 5 천 8 백만달러 (4 천 8 백만 파운드 ) 로 2 년간 2 배 이상 늘었습니다 .

또한 보고서는 2021 년 4 월부터 2022 년 3 월까지 영국은 북한과의 교역에서 1 천 2 백만 달러 (1 천만 파운드 ) 적자를 기록했다고 공개했습니다 .

외환 소셜 거래 앱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미국 정부가 크라켄, 코인베이스 등 가상자산(암호화폐) 업체들에 대한 조사를 본격화하면서 가상자산 검사와 규제를 강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 금융당국도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을 통해 증권형 코인 기준과 회계감사 기준 마련 등을 추진하고 있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6일(현지시간) 크라켄이 미국 경제 제재 위반으로 미국 재무부로부터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2019년부터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왔고 과징금을 부과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크라켄은 이란, 쿠바, 시리아 사용자들이 디지털 자산들을 사고 팔 수 있도록 함으로써 미국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란의 경우 1979년부터 미국 정부로부터 제재를 받아왔는데, 크라켄은 이란에 거주하는 사용자 1500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크라켄 조사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이 담당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크라켄이 해외자산통제국으로부터 법 집행 조치를 당하는 최대 미국 암호화폐 회사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21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코인베이스를 상대로 증권으로 신고했어야 하는 가상자산을 상장해 미국인에게 부적절한 거래를 제공했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번 SEC 조사는 전주 SEC가 코인베이스 내부자 거래 혐의로 2명의 전 직원을 기소한 것보다 앞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베이스는 미국 최대 외환 소셜 거래 앱 가상자산 거래소로 현재 150개 이상의 가상자산이 거래되고 있다. 만약 이 종목들이 증권으로 간주된다면 코인베이스는 SEC에 거래소로 등록해야 할 의무가 발생한다.

코인베이스 [사진:셔터스톡]

코인베이스 [사진:셔터스톡]

또 미 SEC는 코인베이스 전 직원을 내부자 거래 혐의로 기소하면서 앰프(AMP), 랠리(RLY), 데리바다오(DDX), XYO, 라리 거버넌스 다오(RGT), LCX, 파워렛저(POWR), DFX 파이낸스(DFX), 크로마티카(KROM) 등 9개 가상자산을 증권으로 지목했다.

이에 SEC의 이번 결정이 국내 증권형 코인 선별 가이드라인에 미칠 영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디지털자산기본법을 제정해 가상자산을 증권형 코인과 비증권형 코인으로 구분해 규제할 계획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가상자산특위원장 등은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3월 서명한 디지털 자산 행정명령 등에 근거해 규제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아직 SEC의 증권형 코인 선별 기준 불확실성이 해소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증권형 코인 구분 기준 마련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당장 SEC가 증권이라고 지적한 9개 가상자산이 왜 증권인지에 대한 근거도 분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증권 여부에 상관없이 미 SEC의 조사 자체가 가상자산 업계 전체에 타격을 입힐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호주 가상자산 변호사 마이클 바시나는 "SEC가 코인베이스 전 직원이 거래한 가상자산 외환 소셜 거래 앱 중 증권이라 지목한 코인들이 코인베이스뿐만 아니라 다른 거래소에서도 상장돼 거래되고 있기 때문에 증권 여부와 관계없이 거래소들과 프로젝트 전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시나 변호사는 코인베이스가 조사 결과에 따라 상당한 벌금을 내거나 미국에서 거래소로 등록해야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단, 그는 블록체인 시스템과 미국 시장 규정 간의 차이점을 감안할 때 현재 코인베이스가 거래소로 SEC에 등록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빗썸 로고.

빗썸 로고.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의 최대주주인 비덴트가 "미국 FTX 측과 빗썸 매각을 위한 협의를 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비덴트는 26일 공시를 통해 "FTX 측과 빗썸코리아 및 빗썸홀딩스 출자증권의 처분을 위한 접촉 및 관련 협의를 했다"며 "매각 조건이나 일정 등 구체적 내용은 정해진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비덴트는 또 "공동매각 또는 우선매수권을 행사해 인수 또는 공동경영 등 모든 가능성을 두고 검토 중"이라며 "1개월 이내 또는 추후 처분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되는 시점에 재공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FTX의 빗썸 인수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으로 보고 있다. 주기영 크립토퀀트 대표는 지난 23일 외환 소셜 거래 앱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FTX가 빗썸을 인수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와 유사했던 인수 협상은 항상 정부의 간섭으로 실패해왔다. 한국 정부는 엄격하게 자본을 통제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FTX는 빗썸의 인수 가액으로 4조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가상자산 투자 업체 트리니토는 이를 "과대평가된 금액"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최근 업비트의 추정 시장 가치는 7조6000억원으로 줄었는데, 빗썸 가치를 업비트의 30% 수준이라고 본다면 4조원에 한참 못 미치는 2조2000억원으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위메이드가 발행한 암호화폐 위믹스가 이더리움 최대 탈중앙화거래소(DEX)인 유니스왑(Uniswap)에 유동성을 공급했다.

위믹스팀은 이더리움과의 상호운영성(interoperability)을 위해 유니스왑에 유동성을 공급, WEMIX/USDC 풀을 생성했다.

위믹스 측이 공급한 유동성은 총 160만 위믹스 규모로, 페어 풀 생성을 위해 80만 위믹스와 80만 위믹스를 전환하여 얻은 USDC가 사용됐다.

위믹스를 이더리움에서 사용하기 위해서 멀티체인(Multichain) 브릿지와의 협력을 통해 클레이튼 기반 위믹스를 이더리움으로 이동시켰다.

멀티체인 브릿지는 EVM(Ethereum Virtual Machine) 체인들을 연결하는 브릿지 중 세계 최대 규모이며 향후 위믹스3.0 메인넷과의 브릿지도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금융감독원이 가상자산의 회계처리 및 회계감사 관련 외환 소셜 거래 앱 가이드라인 마련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한국회계기준원, 한국공인회계사회 등과 함께 28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가상자산 회계감독 관련 논의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한다는 계획이다.외환 소셜 거래 앱

금감원은 향후 전문가 간담회를 정기적으로 운영해 회계감독 이슈를 다양한 관점에서 파악하고 투자자 보호를 위해 필요시 회계 또는 감사 가이드라인 마련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최종 회계 또는 감사상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한 경우 금융위원회와 협의를 거치고 필요시 세미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금융원이 현재까지 파악한 외환 소셜 거래 앱 외환 소셜 거래 앱 가상자산 거래소 등을 경유한 이상 해외 송금 거래 규모가 4조1000억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지난 1일 모든 은행을 대상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 6월까지 유사 거래가 있었는지 자체 점검을 실시해 결과를 이달 말까지 제출하도록 요청했다. 점검 대상 거래는 ▲신설·영세업체의 대규모 송금 거래 ▲가상자산 관련 송금 거래 ▲ 특정 영업점을 통한 집중적 송금 거래 등이다.

주요 점검 대상 거래규모는 현재 금감원에서 검사 중인 거래를 포함해 44개 업체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거래한 53억7000만 달러(한화 7조534억원) 수준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이상 외화송금 거래 규모는 총 4조1000억원으로 처음에 은행이 보고한 2조5000억원보다 증가했다. 우리은행에서는 지난해 5월 3일부터 올해 6월 9일까지 5개 지점에서 931회에 걸처 총 1조6000억원 규모의 이상 외화송금이 발생했다.

신한은행에서는 지난해 2월 23일부터 올해 7월 4일까지 11개 지점에서 1238회에 걸쳐 종 2조5000억원 이상의 이상 외화송금이 취급됐다.

금융위원회 [사진: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사진: 연합뉴스]

금융위원회가 4분기 증권형 코인과 비증권형 코인의 구별 기준 등을 포함한 디지털자산기본법을 제정한다.

금융위원회는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보고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는 디지털자산기본법을 통해 기본적으로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을 통한 혁신과 소비자보호 및 금융안정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발전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규율 체계는 가상자산 시장이 투자자 신뢰를 토대로 책임있게 성장하는 환경이 조성될 수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일환으로 금융위는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구분해 규제할 예정이다. 증권형은 투자자 보호장치가 마련된 '자본시장법' 규율 체계에 따라 발행될 수 있도록 시장 여건 조성 및 규율 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다. 현행 자본시장법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증권 유통 등을 상정하지 않아 개정이 필요하다.

비증권형은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 등을 중심으로 디지털자산기본법을 통해 발행, 상장, 불공정거래 방지 등을 제도화할 방침이다. 현재 국회에는 7개의 가상자산업법, 4건의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 개정안, 2건의 특정금융정보거래법(특금법 )개정안 등 총 13개의 관련 법안이 계류 중이다.

지난 3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디지털자산 행정명령에 따라 4분기 공개되는 가상자산 검토 결과에 근거해 금융위는 가상자산 글로벌 규제 정합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을 단독 앱으로 출시했다.

이전까지 클립은 카카오톡 내부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국내 이용자들의 편의성은 높지만, 해외 사용자들 입장에선 외환 소셜 거래 앱 접근이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에 클립 단독 앱 출시 필요성은 그 전부터 꾸준히 제기됐다.

출시된 클립 앱은 카카오톡 내 클립 지갑과 연동해 가상자산,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및 보관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제공하는 서비스는 ▲게임/엔터테인먼트 ▲일상/소셜 ▲금융 ▲쇼핑 ▲기술/보안 등으로 분류해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기반의 다양한 비앱들을 제공한다.

두나무가 출원한 업스타트 상표권 [사진:특허청]

두나무가 출원한 업스타트 상표권 [사진:특허청]

두나무가 최근 특허청에 '업스타트'라는 상표권을 새로 출원했다. 지정상품에 기업인수상담업, 기업합병상담업 등을 포함하고 있어 일각에서는 인수합병(M&A)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두나무는 지난 15일 특허청에 업스타트라는 상표등록출원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업계 일각에서는 두나무가 투자자문, 인수·합병 등 신사업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 상표등록출원서에는 40개의 지정상품 중 기업경영 관련 상품이 10개나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 두나무 관계자는 "업스타트 상표를 출원한 것은 맞다. 향후 육성 과정에서 투자 가능성도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업스타트의 주 목적은 스타트업 육성이다. 자세한 계획은 수립 중"이라고 전했다.

[단독]강방천, 수백억원대 차명 거래 혐의…주식 현물·선물 수년간 매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인터뷰 /사진=이주아 PD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인터뷰 /사진=이주아 PD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차명 매매 의혹으로 금융감독원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강 회장과 함께 동학개미 운동을 일으켰던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도 불명예 퇴진한 만큼, 업계에 미칠 파장이 주목된다.

29일 금융투자업계와 금감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작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진행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정기검사에서 강 회장의 자기매매 정황을 포착하고 제재 조치안을 마련하고 있다.

금감원은 강 회장이 공유오피스 법인 '원더플러스'에 자신의 개인자금 수백억원을 대여한 뒤 법인 명의로 주식을 수년간 매매한 혐의를 확인했다. 원더플러스의 최대주주는 강 회장이고, 2대주주는 강 회장의 딸이다.

금감원은 이를 '차명거래'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안에 정통한 시장 관계자는 "수년간 법인 명의 계좌로 국내 우량주를 중심으로 매집했다"며 "특히 선물거래까지 손을 대는 등 수백억원대 투자금으로 기록된 수년간 매매금액은 수천억에 달하는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회장 측은 이같은 자기매매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강 회장은 이날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홈페이지 특별서신을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

특별서신에서 강 회장은 "저는 오늘 지난 23년간 에셋플러스에서 맡았던 제 소임을 다하고 떠나고자 한다"며 "개인적으로 제2의 인생을 그 동안 꿈꿔왔던 끼 있는 투자자의 발굴과 교육, 유능한 펀드매니저의 양성 등 사회와 자본시장에 더 기여할 수 있는 곳에 저의 남은 열정을 쏟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1세대 펀드매니저로, 1998년 외환위기 당시 종잣돈 1억원을 156억원으로 불리며 유명해졌다.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워런 버핏, 피터 린치 등과 함께 '세계의 위대한 투자자 99인'에 이름을 올리는 등 국내를 대표하는 가치투자자로 손꼽힌다.

카카오뱅크, 상반기 순이익 1,238억…전년比 6.7% ↑

[서울경제TV=김미현기자] 카카오뱅크는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6.8% 증가한 1,238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6.7% 증가한 것이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1,62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1.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과 영업이익 모두 반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날 실적에 대해 "기준금리 상승과 중 저신용자 대상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 이익 확대, 플랫폼·수수료 비즈니스 성장 등이 수익성 강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2분기만 놓고 보면 당기순이익은 570억원, 영업이익은 744억원으로 각각 1년 전보다 17.7%, 6.8% 감소했다.

카카오뱅크는 "영업이익의 전년 동기 대비 감소는 미래 경기 전망을 반영한 추가 충당금 126억원을 추가로 적립한 영향"이라며 "작년 2분기 부실채권매각이익과 올해 2분기 미래경기전망 충당금 적립 등의 일회성 요인을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28% 증가했다"고 말했다.

수신 잔액은 전년 말 대비 3조1,547억원 증가한 33조1,808억원으로, 여신 잔액은 같은 기간 25조8,614억원에서 26조8,163억원으로 증가했다. 이중 무보증 중 저신용자 대상 대출 잔액은 2조9,582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4,939억원 늘었다. 중저신용대출 잔액 비중도 전년 말 17%에서 22.2%까지 5%포인트 이상 올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6월 고신용자 대상 신규 대출을 재개한 데 이어, 하반기에는 주택담보대출 만기 확대 상품을 출시하고 대상 지역과 담보물 대상을 넓혀 여신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플랫폼 부문에서는 주식계좌개설 신청 서비스와 연계 대출 실적이 전년 말 누적 대비 각각 16%, 23% 늘었다. 주식계좌개설 수는 600만좌를 돌파했고, 연계 대출 누적 실행 금액은 5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제휴 신용카드 발급 실적은 28% 늘어난 누적 47만장이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에 다양한 신규 연계 대출 파트너사를 발굴하고, 제휴 신용카드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수수료 부문에서는 체크카드 결제 규모와 외환 송금 건수가 전년 대비 21%, 10% 증가했다. 펌뱅킹 거래 건수도 57% 이상 증가했다.

카카오뱅크 고객 수는 2분기 말 기준 1,917만명으로 지난해 말 1,799만명에서 6개월 새 118만명 늘었다. 카카오뱅크 앱(애플리케이션)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도 역대 최다인 1,542만명(닐슨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을 기록해 뱅킹 앱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에는 개인사업자 대상 금융 상품을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라며 "카카오뱅크가 보유한 상품과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카카오뱅크만의 혁신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